> 커뮤니티 > 공지사항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3-12-27
 제목 공지사항 테스트 중입니다.
아베 총리 야스쿠니 신사 참배 (도쿄 교도=연합뉴스) 취임 1주년을 맞이한 26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2013.12.26 <<국제뉴스부 기사 참고>> sewonlee@yna.co.kr

"그동안 했던대로 갈수없다"…관계복원 로드맵 재조정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참배를 계기로 정부가 대일외교 기조 재검토에 착수했다.

7년 만에 이뤄진 현직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참배로 그동안 우리 정부가 추진해 왔던 '올바른 역사 인식을 바탕으로 한일 관계를 안정적으로 발전시킨다'는 외교 기조가 상당하게 흔들렸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방문 이전과 이후가 같은 상황이라고 볼 수 없다"면서 "그동안 했던 정책 기조대로 그대로 가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동안 한일관계 안정화를 위해 노력해왔으나 일본의 역사퇴행적 언행으로 장애가 조성됐으며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로 이 장애가 더 높아졌다"면서 "이에 대해 어떻게 조치할지 봐야 한다. 당당한 기조 아래에서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과거사 문제 등과 관련된 일본의 도발로 양국 관계가 악화되는 상황이 반복되는 것을 끊지 않고서는 한일관계 안정화도 달성하기 어렵다고 보고 그에 맞게 기조와 전략을 수정·보완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재검토 방향과 관련, 그동안 우리 정부가 정상회담 제의 등 일본의 대화 공세에 대해 과거사 문제에 대한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는데 앞으로는 우리 정부의 이런 입장이 더 강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이런 맥락에서 과거사 문제와 정상회담 등 중요 외교일정이 사실상 포괄적으로 연계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 소식통은 "한일 관계가 안 좋다는 것은 정부 간 정치관계가 안 좋다는 것"이라면서 "그런 면에서 보면 정부 차원의 고위급 교류 등은 한일 관계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다"고 말했다.

실제 정부는 일본과의 차관급 전략대화나 국장급 안보정책협의회 등 예정 일정을 전면 보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태도 변화로 여건이 성숙될 때까지 양자 차원의 외교장관 회담이나 정상회담 개최 문제도 유보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부터 전례 없이 경색된 한일관계를 정상화시키기 위한 정부의 로드맵이 수정된다는 것을 뜻한다.

정부는 그동안 실무수준에서 고위급으로 접촉 채널을 단계적으로 높이면서 관계 복원을 시도해왔다.

정부는 또 다자회의 계기에 일본의 잘못된 역사인식이 동북아 정세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는 점 등을 환기,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태도변화를 유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과거사 도발은 일본 아베 정권의 문제로 일반 일본 국민과는 상관이 없다는 점에서 민간 교류 차원의 한일 관계를 유지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은 앞으로도 계속 진행한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